제16회(2020)
JIMFF 씨네 콘서트
JIMFF CINE Concert
일정 : 2020.8.14(금)~8.16(일) 11:00 / 장소 : V LIVE, NAVER TV

공연 정보

듣는 영화 보는 음악

 

음악 영화의 무수한 매력 중 하나가 여기에 있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영화 속 뮤지션들을 영화 밖에서 다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엄선한 3편의 상영작 속 뮤지션들이 영화 안에서 다 하지 못한 말과 더 들려주고 싶은 음악을 생생하게 풀어낸다. 엔딩의 여운이 희미해지기 전에 시작되는 씨네 콘서트에서 관객들은 영화를 듣고 음악을 보는 즐거운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1. 다시 만난 날들
출연심찬양 감독, 김철영 PD, 홍이삭, 장하은
진행신지혜(CBS 아나운서)

“노래는 흔적을 남기는 일” 이란 영화 속 대사처럼 지금 비록 조금 서툴고, 느리더라도 또박또박 자신들의 걸음을 걷고 있는 홍이삭과 장하은 그리고 그들의 과거와 닮은 데칼코마니 밴드인 ‘The Destroyer’. 그들이 영화에서 다하지 못한 노래와 연주, ‘수다’를 담는다.


2. 카오산 탱고
출연김범삼 감독, 라 벤타나
진행맹수진(제천국제음악영화제 프로그래머)

'라스트 탱고', ‘여인의 향기 탱고’. ‘해피 투게더 탱고’. ’탱고 위드 미’…….
카오산 탱고를 포함 영화 속 탱고들은 어떻게 변주 되어 관객을 전율케 했을까? 국내 최고의 탱고 전문 장르 뮤지션들로 구성된 프로젝트 밴드 ‘라 벤타나’의 애이불비(哀而不悲)스런 탱고 음악과 이야기 속으로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3. 삼비스타

출연송우진 감독, 보헤미아, 브루나

진행장영엽(씨네21 편집장)

 

브라질의 전설적 퍼커셔니스트인 발치뉴 아나스타시우(Valtinho Anastacio). 2004년부터 2019년까지 한국에 머물며 그와 함께 노래하고 춤췄던, 대한민국 삼비스타들의 2020년 어제와 오늘 그리고 여전히 내일을 꿈꾸는 그들의 이야기와 음악을 담는다.

Share in

출연 아티스트

홍이삭

제24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자작곡 ‘봄아’로 동상을 받으며 데뷔. 싱어송라이터로서뿐만 아니라 기타, 건반, 클라리넷 등 악기 연주에 있어서도 천부적인 재질을 보였다. 영화 데뷔작이자 JIMFF2020 개막작인 <다시 만난 날들>을 통해 배우로서도 탁월한 연기를 선보이며 영화와 대중음악 등 장르를 넘나드는 준비된 스타.

장하은

천재 기타리스트란 수식어가 낯설지 않다. 러시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의 협연, 미국 카네기홀에서의 독주 공연 등을 거치며 차세대가 아닌, 지금 이 순간 가장 주목받고 있는 리얼 플레이 뮤지션. 정통 클래식 기타를 시작으로 영화 <다시 만난 날들>에서 선보인 기타 주법 장면은 두고두고 영화 팬과 음악 팬의 기억에 오래도록 남을 것이다.

라 벤타나

아코디언 연주자 정태호, 피아니스트 박영기, 베이시스트 최인환, 드러머 정승원으로 이루어진 재즈 연주 그룹. 2006년 활동을 시작했고 제6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재즈&크로스 오버 음반에 노미네이트, 제8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재즈&크로스오버-크로스오버 음반상을 수상했다. 2016년 싱글 앨범 [Interlude!]를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보헤미아

제1회 브라질 뮤직 콘테스트에서 대상을 수상한 기타리스트로서, 국내에서는 보기 드문 까바끼뉴를 연주하는 ‘김동석’과, 에스꼴라 알레그리아라는 삼바스쿨에서 브라질 악기를 오랫동안 연주를 해 왔고, 제2회 브라질 뮤직 콘테스트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싱어송라이터 정연경’으로 구성된 팀이다.

한국이 사실상 브라질 음악의 불모지였던 시절부터 지금까지 브라질 음악을 알리기 위해 오랫동안 연주해 왔던 보헤미아. 그들의 음악은 DnD로 시작해서 이후 보헤미아를 결성하며 자연스럽게 이어져 왔고, 삼바를 기본으로 한 보사노바, 쇼루, 삼바 깐싸옹, 삼바 레게와 같은 다양한 브라질 음악을 함께 연주해 왔다. 리듬감 넘치는 기타와 경쾌한 퍼커션, 서정적인 가사를 부드러운 음색으로 담백하게 편곡한 곡들은 여러 번 들어도 귀가 피곤하지 않다.

브루나

‘브라질 음악을 모던하게 풀어낸 음악, 보사노바’라는 새로운 정의 위에 브루나만의 따뜻하고 천진한 느낌을 더하여 그들만의 유니크한 서사를 풀어내고 있는 팀이다. 지난 18년 첫 EP 앨범 [Uma Carta]의 발매를 시작으로, 기존 보사노바의 한계를 지우고 영역을 넓혀나가려는 온/오프라인 상의 다양한 시도를 선보이고 있다. 나른함, 포근함, 살랑이는 바닷바람. 브루나가 그려낼 리우데자네이루의 나른한 오후를 기대해보자.

서울사무국

(04100)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강로 136 아이비타워 802호

Tel. 02-925-2242Fax. 02-925-2243

제천사무국

(27171) 충청북도 제천시 의병대로12길 14-1

Tel. 043-646-2242Fax. 043-646-2243

대표메일

jimff@jimff.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