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2020)
키보드 판타지: 비버리 글렌 코플랜드 이야기

Keyboard Fantasies: The Beverly Glenn-Copeland Story

United Kingdom | 2019 | Asian | 63min | DCP | Color | Documentary

프로그램 노트

70대 중반의 뮤지션 비버리 글렌 코플렌드는 하나의 범주로 규정될 수 없는 전방위 예술가다. 포크, 재즈, 클래식, 블루스뿐만 아니라 일렉트로닉 음악(1986년에 녹음한 일렉트로닉 앨범 [키보드 판타지]는 2010년대에 다시 이슈가 되어 재발매되었다)까지 섭렵한 그의 이력 때문만은 아니다. 흑인 인권 운동이 한창이던 격동의 시대에 아프리카계 미국인으로 어린 시절을 보내고 대학시절엔 레즈비언으로, 이후엔 트랜스젠더로 자신의 정체성을 마주한 과정 자체가 그의 예술세계와 다름없기 때문이다.

 

그는 예술가로서 “자기 자신으로 존재하기 위해” 새로운 사운드를 탐색하며 장르를 넘나드는 모험심과 젊은 세대와의 교류를 지속하게 하는 호기심을 포기하지 않는다. 이 영화는 비버리 글렌 코플렌드가 걸어온 그 ‘가능성’의 세계를 함께 응시한다. (남다은)

Share in

감독

포지 딕슨

3년 전 스카이프를 통해 글렌과의 우정을 쌓아갈 때 기록에 대한 포지 딕슨 감독의 개인적인 열정에서 시작되었던 일이 그녀의 첫 장편영화로 이어졌다. 내밀한 개인의 역사를 공동으로 만들어낸 경험은 아카이브와 청각적 기록물들, 그리고 세대 간의 교류에 대한 감독의 관심을 증폭시켜주었다.

Producer
: Liv Proctor
Cast
: Beverly Glenn-Copeland
Cinematography
: Lee Burnett, Kevin A. Fraser, Morgan K. Spencer
Editor
: Tim Beeston
Music
: Beverly Glenn-Copeland, Jeremy Costello, Chris JP Franks
Sound
: John Cohen, Rob Szelig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