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th(2020)
쎄시봉

C'est Si Bon

Korea | 2014 | 123min | Color | Drama

Program Note

The 1970s of acoustic guitar, long hair, and folk songs, was a time when a huge trend of change began in Korean popular music history. Young singers began to sing their songs with sentimental lyrics and social criticism, and the public was excited about them. The new music center was the first music hall “C'est Si Bon,” which opened in Mugyo-dong, Seoul.

 

The film starts from the forgotten fact that “Twin Folio,” representing the music hall, had another member besides Song Chang-Sik and Yoon Hyung-Ju. It creates the fictional character called “Geun-tae” in the place of Lee Ik-kyun, having left shortly before Twin Folio became popular, and depicts a drama of love and farewell, and a social atmosphere of the 70s, on the beautiful masterpieces of the members of C'est Si Bon. (MAENG Soo-jin)

Share in

감독

김현석

김현석 감독은 시나리오 작가로 영화계에 입문했다. 연세대 경영학과 재학시 처음으로 쓴 시나리오 <사랑하기 좋은 날>이 영화화되면서 시작된 영화 작업은 이후 군복무 중 작업한 <대행업>이 1995년 대종상 신인 각본상을 수상하면서 역량있는 젊은 작가로 충무로의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세번째 시나리오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을 영화화하며 명필름과 인연을 맺은 김현석 감독은 이후 <섬>의 조감독, <공동경비구역 JSA>의 각색으로 명필름 작품에 참여했다. 시나리오 작가로서의 탄탄한 구성력과 현장 경험을 갖춘 김현석 감독은 제작사와의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자신의 감독 데뷔작이 될 작품인 < YMCA야구단> 시나리오를 2년 여에 걸쳐 작업했다.

Producer
: 강명찬, 이우정
Cast
: 김윤석, 정우, 한효주, 김희애, 진구
Screenwriter
: 김현석
Cinematography
: 이모개
Editor
: 김상범, 김재범
Music
: 이병훈
Sound
: 김석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