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rd(2007)
픽시스 - 라우드콰이어트라우드

loudQUIETloud: a Film About th

미국 | 2006 | 85min | COLOR | Documentary | Musical

프로그램 노트

1986년 보스톤에서 결성된 하드록 그룹 픽시스는 6년 동안 5장의 음반을 내놓았고, 많은 연주를 하는 등 인기를 얻었지만 리더 찰스 톰슨의 갑작스럽고 일방적인 결정으로 팀을 해체했다. 그들은 많은 후배 그룹들에게 영향을 끼쳤는데, U2의 보노는 그들을 ‘미국 최고의 밴드 중 하나였다’고 회상했고, 커트 코베인 역시 픽시스의 1988년 앨범 ‘Surfer Rosa’를 가장 좋아하는 음반으로 꼽기도 했다. 그런 만큼 2004년 그들의 재결합 공연은 화제를 모았고, 티켓 판매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매진되기도 했다. 이 작품은 2004년 재결합 투어의 첫 리허설부터 1년 뒤 투어의 마지막 공연까지 담고 있는데, 그룹 해체 후 각자의 길을 걸었던 멤버들의 사생활과 가족과의 관계 등 사적인 면에서부터 공연을 앞두고 멤버 사이에 팽팽했던 긴장에 이르기까지 12년 만에 만난 네 연주자의 애환들이 ‘Where Is My Mind’, ‘Gouge Away’, 그리고 ‘Hey’ 등 그들의 히트곡과 함께 펼쳐진다. 픽시스의 음악을 진정 사랑했던 두 젊은 감독이 바치는 오마쥬.

Share in

감독

스티븐 캔터, 매튜 갤킨

스티븐 캔터 작가, 프로듀서, 감독인 스티븐 캔터는 USC 영화텔레비전 학교를 졸업하고 스틱 피겨스라는 제작사를 세웠다. 논쟁적인 사진작가 샐리 만에 관한 다큐멘터리 단편 <혈맹: 샐리 만의 삶과 작품>을 제작, 연출하여 1994년 아카데미상 후보에 올랐다. 매튜 갤킨 매튜 갤킨은 뉴욕대학교를 졸업한 후 HBO의 다큐멘터리 <새벽 3시> 시리즈를 연출하며 영화계에 입문했다. 이외에도 HBO 라이브 뮤직 쇼 <리버브>의 다큐멘터리 섹션을 연출하였으며, 유수의 광고와 기업 영상물을 제작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