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th(2011)
이어도

Wind of Island

한국 | 2010 | 78min | HD | COLOR | Drama

Synopsis

A young mother, Young-yi is an impoverished teenager. Taking care of baby and working as a sea woman are her everyday life. Forced to desert her only child and live with the anxiety, she can only weep. On the island, life is getting much harder, and there is only wind, stone and women. One day, the baby cry was unusual, so she is going to call the clinic, but she encounters with strange men on the way.

Share in

감독

오멸

오멸은 1998년부터 문화 집단 ‘테러 J’와 거리예술제 ‘머리에 꽃을’ 대표를 거쳐 자파리 연구소를 만들었다. 단편 <립스틱 짙게 바르고>, <머리에 꽃을> 이후, 2009년 장편 <어이그 저 귓것>이 제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을 받으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2011년 작품 <뽕똘>, <이어도>에 이어, <지슬 – 끝나지 않은 세월 2>로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 CGV 무비꼴라주상 외 3개 부문을 수상했고, 29회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대상 등을 수상하였다. 다섯 번째 작품 <하늘의 황금마차>를 개봉준비 중이며, 차기 작품을 구상 중이다.
Producer
: Seo Hyang-m
Cast
: Choi Eun-mi, Kim Min-Hyuk
Screenwriter
: Omuel
Cinematography
: Kim Kyeoung-seop, Lee Su-yu
Editor
: Kim Kyeoung-seop, Omuel
Music
: Park Sun-dong
Sound
: Media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