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th(2013)
퍼햅스 러브

Perhaps Love

| 2005 | 106min | HD | COLOR | Musical

프로그램 노트

홍콩 최고의 스타인 지엔은 중국의 흥행감독 니웨의 뮤지컬영화에 캐스팅된다. 그리고 그곳에서 상대역이자 감독 니웨의 연인 손나와 재회한다. 10년 전 베이징에서 영화학도와 무명가수로 만났던 두 사람은 첫눈에 사랑에 빠졌었지만 손나는 성공을 위해 냉정하게 지엔을 떠났었던 것. 두 사람의 관계를 아무도 모르는 상황에서 영화촬영은 시작되고, 촬영이 거듭될수록 지엔과 손나 그리고 니웨의 삼각관계는 예상치 못한 상황으로 전개된다. 62회 베니스영화제 폐막작이자 춤과 노래가 인상적으로 어우러진 뮤지컬 영화.

Share in

감독

진가신

1962년 홍콩에서 태어난 진가신은 미국에서 공부한 후 1983년 오우삼 감독을 만나면서부터 영화계에서의 경력을 시작하게 되었다. 데뷔작 <쌍성고사>(1991)는 홍콩영화제에서 최우수배우상을 수상하는 등 성공을 거두었고, 1992년에는 영화사 UFO를 공동설립하여 <아이니 아이워>(1993), <금지옥엽>(1994), <첨밀밀>(1996) 등 뛰어난 흥행성적을 거둔 작품들을 잇달아 발표했다. 이 중 장국영 주연의 <금지옥엽>은 홍콩영화제 11개 부문 후보에 올랐고, <첨밀밀> 역시 11개 부문 후보에 올라 최우수작품상, 최우수감독상 등 9개 부문에서 수상하였다. 진가신은 1998년 드림웍스 SKG에서 첫 헐리우드 진출 작품인 <러브레터>를 제작했고, 2000년에는 아시아 각국의 재능있는 공동 작업자들을 모아 어플라우스 픽쳐스를 설립하여 <잔다라>(2001), <봄날은 간다>(2001), <쓰리>(2002) 그리고 <춘천회화동학회>(2006) 등의 작품을 제작했다. 2005년 진가신은 중국시장 상륙의 첫 시도로 중국 본토에서 전체 뮤지컬 장면을 촬영한 <퍼햅스 러브>를 연출했는데, 이 작품은 그 해 중국, 홍콩, 대만에서 최고 흥행을 기록한 영화 중 하나였고 제62회 베니스영화제의 폐막작으로 초청되기도 했다. 그 후 그는 이연걸, 유덕화 주연의 <명장>(2007)을 연출했고 이동승 감독의 <무간도 IV-문도>(2007)를 제작했으며, 중국 영화시장의 미래를 위해 후배 양성과 중국어 기반의 영화를 소개하기 위하여 2009년 진덕삼 감독의 <8인: 최후의 결사단> 제작에도 참여했고, 다음 연출 작품인 <무협>(2011)은 제64회 칸영화제에 공식 초청되기도 했다. 또한 2012년에 열린 제36회 홍콩국제영화제는 영화산업에서 진가신의 뛰어난 업적을 기념하기 위하여 ‘주목해야 할 감독’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Producer
: Peter Chan, Zoe Chen, Andre Morgan
Cast
: Takeshi Kaneshiro, Xun Zhou, Jacky Cheung
Cinematography
: Christopher Doyle, Peter Pau
Editor
: Kwong ChiLeung, Wenders Li
Music
: Peter Kam, Leon Ko
Sound
: Terry Shek